Rain On The Window – John Surman & Howard Moody (ECM 2008)

js최근 존 셔먼은 재즈의 자유로운 상상과 즉흥성의 끈을 놓지 않으면서도 클래식에 가까운 음악을 많이 선보이고 있다. 이번 앨범도 마찬가지인데 교회 오르간과의 듀오 연주를 시도했다. 오르간 연주는 지휘, 편곡, 그리고 피아노와 오르간 연주자로 정평이 나있는 하워드 무디가 담당했다. 아마 역시 오르간이 등장하는 존 셔먼의 1997년도 앨범 <Proberbs & Songs>에서 지휘자로 함께 했던 인연이 작용했던 듯싶다. 앨범은 오슬로에 위치한 100년 역사를 자랑하는 Ullern 교회에서 이루어졌다. 그렇다고 음악에 종교적 색채가 느껴진다는 것은 아니다. 사실 타이틀이 주는 촉촉한 정서와 달리 앨범에 담긴 사운드는 그렇게 정서적이지는 않다. “Stained Glass”같은 곡에서 존 셔먼 특유의 비의(非意)가 느껴지는 곡이 있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풍성한 저음의 오르간과 악보와 즉흥을 오가는 존 셔먼의 건조한 색소폰의 어우러짐, 두 묵직한 질감의 악기가 만나면서 발생하는 양감(量感)에 더 초점을 두고 있다는 인상이 강하다.

댓글

KOREAN JAZZ

Croissant – Prelude (Sony BMG 2005)

프렐류드는 재미교포 1.5세대와 미국 유학생이 중심이 되어 결성된 그룹이다. 모두 버클리 음대를 통해 인연을 시작한 모양인데 2003년부터 활동을 시작했다 한다. 이번 앨범은 그 타이틀처럼...

Memory – 김현일 Quartet (Mirrorball 2010)

색소폰 연주자 김현일의 첫 앨범이다.‘추억’을 주제로 하고 있는 만큼 앨범은 익숙함에 기대고 있는 측면이 강하다. 라틴 리듬을 기반으로 연주를 펼쳤던 <Saxophone Colossus>시절의 소니 롤린스를...

CHOI'S CHOICE

Blow Up – Richard Galliano, Michel Portal (Dreyfus 1998)

3박자의 발스 뮤제트(Valse Musette)에만 사용되던 프랑스 아코데온의 전통을 뉴 뮤제트라는 새로운 생각으로 인기 악기로 만든 리차드 갈리아노와 클래식과 즉흥음악분야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는 미셀 포르탈이...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