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ght Drive – Spotlite (3Tension 2008)

Night Drive – Spotlite (3Tension 2008)

.

보통 가벼운 재즈, 대중적 재즈 하면 많은 사람들은 퓨전/스무드 재즈를 떠올리곤 한다. 일리 있는 생각이다. 하지만 그러면서 퓨전/스무드 재즈를 가벼운 만큼 깊이가 없고 대중적인 만큼 진지하지 않은 재즈로 생각하는 것은 지나친 일반화라고 생각한다. 이것은 한국 재즈 연주자들의 앨범에 대한 대중의 호응을 보면 알 수 있다. 최근 몇 년 전부터 상당히 많은 한국 재즈 연주자들의 앨범이 발매되고 있는데 그 가운데 퓨전/스무드 재즈를 지향하는 앨범이 성공하는 것을 나는 보지 못했다. 그 이유를 나는 감상자에게 가까이 가겠다는 마음이 너무 앞섰기 때문이라고 본다.

사실 퓨전/스무드 재즈 앨범은 일반 재즈 앨범보다 더 많은 시간과 공을 들여야 한다. 그냥 쉽게 즉흥적으로 몇 시간 만에 완성시킬 수 없는 것이 바로 퓨전/스무드 재즈 앨범이다.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피아노 연주자 이규헌, 기타 연주자 임현기, 베이스 연주자 노덕래, 드럼 연주자 이정훈, 퍼커션 연주자 이성일로 구성된 5인조 밴드 스포트라이트의 첫 앨범은 상당히 만족스러운 퓨전 재즈를 들려준다. 그것은 무엇보다 사운드의 질감에 있다. 사실 그 동안 발매된 한국의 퓨전/스무드 재즈 앨범들이 그다지 큰 주목을 받지 못했던 이유로 나는 연주나 작곡보다는 빈 틈을 허용하지 않는 일반적인 퓨전/스무드 재즈 사운드와 다른 다소 빈약한 사운드 때문이었다고 본다. 스포트라이트의 사운드 또한 압축에 압축을 가해 공간을 가득 채우는 사운드는 아니다. 하지만 이들은 약점으로 드러날 수 있는 빈 틈을 공간적 여백이라는 긍정적인 요인으로 사운드에 적극 활용하는 재치를 발휘했다. 그래서 분명 키보드가 등장하고 전자 기타가 사운드의 전면에 나서곤 하지만 기본적으로 이들의 사운드는 어쿠스틱한 느낌을 준다. 그래서 단단하지 않은 사운드가 오히려 자연스러운 매력으로 다가온다.

한편 퓨전/스무드 재즈 앨범을 만들면서 빠지곤 하는 정서에 연주를 종속시키는 오류를 범하지 않은 것도 앨범의 미덕 가운데 하나다. 앨범의 각 수록 곡들은 분명 작, 편곡 단계에서부터 연주자들이 설정했을 특정 정서를 향하고 있다. 하지만 그 정서는 단순히 간편한 코드와 쉬운 멜로디의 흐름을 통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연주자들의 즐거운 솔로와 합주에서 만들어진다. 실제 앨범은 그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흐름만큼이나 각 연주자 개인의 존재감 또한 강하게 드러낸다.

스포트라이트를 이루고 있는 다섯 멤버들은 그 동안 브라운아이드 소울, 이승환, 바비킴, 이한철 등의 개성 있는 가수들의 세션, 그리고 다양한 퓨전/스무드 재즈 그룹 활동을 한 경력이 있다. 아마 이들 활동을 통해 대중적이고 도시적인 세련미를 지닌 자신들만의 이상적 사운드의 전형을 확립하지 않았나 싶다. 적어도 이 앨범을 들으면 다른 시선보다 자신들의 연주, 자신들의 정서를 음악으로 표현하는데 집중했음을 느낄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