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 All For You – Joe Lovano (Blue Note 2004)

곡을 발라드로 채우고 있는 조 로바노의 이번 앨범은 유럽에서 미국으로 건너온 이후 나이보다 조숙해 보이는 음악을 들려주었던 조 로바노가 드디어 나이에 맞는 연주를 펼치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아니 그의 연주가 변했다기 보다 현실적인 그의 나이가 어쩌면 그가 오래 전부터 원했을 지도 모를 50을 훌쩍 넘겼다는 점이 이러한 시각을 가능하게 했다고 할 수 있다. 아무튼 행크 존스, 조지 므라즈, 폴 모시앙 등의 노장 연주자들을 초빙한 이번 앨범에서 그는 발라드 연주에 혼신을 다하고 있다. 그리고 그의 발라드는 젊은 연주자가 달콤한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발라드를 연주하는 것과 달리 정말 오랜 경험이 아니면 만들어낼 수 없는 원숙하고 넉넉한 분위기를 만들어 내고 있다. 그래서일까? 다양한 선배 연주자들의 영향 속에서도 존 콜트레인의 열정을 강하게 드러냈던 그의 색소폰은 이제 덱스터 고든과 벤 웹스터를 합쳐 놓은 듯한 톤 컬러가 주조를 이루고 있다. 특히 공기 중에 흩뿌려지는 아련한 그의 비브라토는 긴장의 강조보다는 여유의 표현에 더 가깝다. 게다가 그의 색소폰에는 색소폰에 고유한 화려한 채색이 그다지 드러나지 않는다. 다소 몸집이 작게 들릴 지 몰라도 보다 담백한 직접음들이 건조한 공간을 담담히 채울 뿐이다. 여기에는 녹음의 영향을 무시할 수 없겠다. 요즈음의 추세와 달리 아날로그 방식으로 녹음했는데 이로 인해 자연적인 부드러움이 증대되었다. 투명한 해상도보다는 음악적 질감을 더 많이 고려한 결과다. 그래서 조 로바노의 이번 앨범은 상당히 푸근하다. 그리고 이 푸근함이 필자는 무척 마음에 든다.

댓글

KOREAN JAZZ

The Nearness Of You – 김형미 (Yireh Music & Pag Jazz 2011)

모든 연주자와 보컬들은 자신에게 어울리는 매력과 그 반대의 한계를 지니고 있다. 완벽한 연주자나 보컬은 만나기 어렵다. 따라서 중요한 것은 자신의 한계를 뒤로하고 매력을 더욱...

Is This All The Love You Have? – 배장은 + 오정수 (Sony BMG 2011)

몇 해전부터 한국 연주자의 앨범들이 지속적으로 발매되는 것을 보면 이제 한국 재즈도 어느 정도 생산적인 측면에서 굳건한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하지만...

CHOI'S CHOICE

Sixteen Sunsets – Jane Ira Bloom (Outline 2013)

 여성 색소폰 연주자 제인 아이라 블룸의 재즈는 기본적으로 아방가르드적인 성향이 강하다. 즉, 감상자 또한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해야 하는 음악이라는 뜻. 하지만 이번 쿼텟 앨범은...

최신글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Africa Speaks – Santana (Concord 2019)

기타 연주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이끄는 록 그룹 산타나는 록을 중심으로 라틴 음악, 재즈 등을 가미한 개성 강한...

Oklahoma – Keb’ Mo (Concord 2019)

싱어송라이터이자 뛰어난 기타 연주자인 켑 모는 델타 블루스의 계승자로 알려져 있다. 델타 블루스는 20세기 초반 블루스와 컨트리, 포크...

Dear Billie – Joe Barbieri (Microcosmo Dischi 2018)

2019년은 빌리 할리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6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맞추어 이탈리아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조 바르비에리가 레이디 데이를 향한...

Solo Piano – Lewis Porter (Next To Silence 2018)

루이스 포터는 피아노 연주자이지만 대학에서 재즈사를 강의하고 재즈사 전반은 물론 레스터 영, 존 콜트레인에 관한 뛰어난 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