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Have The Room Above Her – Paul Motian (ECM 2005)

pm

현재 젊은 연주자들을 데리고 일렉트릭 비밥 밴드 활동에 주력하고 있지만 90년대 중반까지 폴 모시앙의 가장 중요한 음악적 동반자는 빌 프리셀과 조 로바노였다. 경우에 따라서 듀이 레드맨, 찰리 헤이든, 게리 알렌 등의 연주자가 참여하여 퀄텟, 퀸텟 등을 형성하기도 했지만 어떠한 경우에서건 전체 사운드의 핵심에는 빌 프리셀의 공간적인 기타와 공간을 유영하는 조 로바노의 색소폰이 함께 했었다. 즉, 이 두 연주자는 폴 모시앙의 1980년대와 90년대 중반까지의 음악 인생을 기억하는 증인들이다.

따라서 이 세 사람이 1987년 <One Time Out>(Soul Note)이후 약 18년 만에 함께 모였다는 것은 그동안 폴 모시앙의 음악을 지켜보았던 감상자들에게는 아주 반가운 소식이다. 필자 역시 그동안 솔로 연주자로서, 밴드의 리더로서 각자 바쁘게 살아왔던 세 연주자가 다시 모여 보다 깊어진 자신의 음악을 어떻게 서로 공유하고 새로운 무엇을 만들어 나갈까 무척 기대를 했다. 그 기대에 걸맞게 세 사람의 연주는 커다란 감상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그런데 빌 프리셀, 조 로바노가 연주에서 보여주는 태도가 무척 겸손하다는 것이 특이하게 다가온다. 그것은 분명 세 연주자가 동등하게 공간을 배분하고 연주하는 트리오 연주이지만 범접하기 어려운 폴 모시앙의 아우라가 앨범에 편재한다는 것에서 느낄 수 있다. 그러니까 이제 어엿한 대가의 풍채를 갖춘 빌 프리셀과 조 로바노이지만 이들에게 폴 모시앙은 여전히 공경하고 싶은 음악적 리더로서 작용했던 것이다.

실제 빌 프리셀과 조 로바노에게 전면을 양보하고 뒤로 물러선 폴 모시앙이지만 앨범을 면밀히 감상하다보면 여전히 트리오 삼각형의 꼭지점은 폴 모시앙이라는 생각을 저절로 하게 된다. 그의 드럼은 리듬 악기가 아닌 것 같다. 분명 리듬을 분할하고 이를 통해 사운드에 긴장을 부여하고 있지만 때로 그의 심벌은 피아노 반주처럼 조 로바노의 색소폰에 대응하기도 하고 공간적으로 퍼져나가는 빌 프리셀의 몽환적 기타에 미묘한 질감의 변화로 대위적 관계를 형성해 주기도 한다. 따라서 앨범에 담긴 연주는 트리오 연주가 아니라 빌 프리셀과 조 로바노가 각기 동시에 폴 모시앙과 듀오 연주를 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 더 정확하리라 생각된다.

한편 이번 앨범의 아름다움은 자유로우면서도 척척 호흡을 맞추는 세 사람의 연주 외에 멜로디와 공간적 뉘앙스를 동시에 배려한 몰 모시앙의 작곡이 상당부분을 차지한다. 어두운 공간을 부유하는 희뿌연 연기처럼 그가 만든 선율들은 신비로운 서정으로 가득하다. 모처럼 작곡가로서의 폴 모시앙에게 감동을 받게 되는 순간이다.

늘 젊은 연주자들과 싱싱한 연주를 하느라 잊고 있었는데 어느새 폴 모시앙도 70대 중반을 넘어버렸다. 아직도 이렇게 창조적인 연주를 할 수 있다는 것에 놀라움을 느끼지만 그만큼 그의 건강이 오래 지속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이 좋은 연주를 들으며 간절히 생겼다.

2 COMMENTS

  1. 비온 후 새벽입니다. 아..!연주 정말 좋네요. 추상적 언어들이 가슴으로 와닿는 순간입니다.

댓글

KOREAN JAZZ

Walk With Me – 하인애 (LilyCrown 2018)

신예 보컬 하인애의 첫 앨범이다. 그녀가 자연을 보며 느낀 자신의 감성과 자신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쓴 곡들로 앨범을 구성했다. 자연을 그리려...

선언 – 오재철 스몰 앙상블 (페이지터너 2018)

트럼펫 연주자 오재철의 세 번째 앨범이다. 이전 두 앨범에서 그는 빅 밴드 편성과 트리오-트럼펫, 피아노, 베이스-편성의 연주를 펼쳤다....

CHOI'S CHOICE

Blow Up – Richard Galliano, Michel Portal (Dreyfus 1998)

3박자의 발스 뮤제트(Valse Musette)에만 사용되던 프랑스 아코데온의 전통을 뉴 뮤제트라는 새로운 생각으로 인기 악기로 만든 리차드 갈리아노와 클래식과 즉흥음악분야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는 미셀 포르탈이...

최신글

바람 부는 날에는 재즈를

낭만. 가을을 두고 사람들은 낭만의 계절이라고 부르곤 한다. 그래서 평소 건조하게 살던 사람들도 찬...

Jan Erik Kongshaug – A Little Kiss

노르웨이의 사운드 엔지니어 얀 에릭 콩쇼그(보다 가까운 발음은 “얀 에릭 콩스헤우”다)가 어제 세상을 떠났다. 정확한 사인은 모르겠다. 그저 오랜 시간 병을 앓고 있었는데 그것이...

해리 코닉 주니어(Harry Connick Jr. 1967.09.11 ~ )

상승과 하강이 또렷한 이야기는 늘 감동을 준다. 특히 숱한 어려움을 딛고 결국 인생의 승리를 거두는 주인공의 이야기는...

Confessions – Veronica Swift (Mack Avenue 2019)

베로니카 스위프트는 1994년 생으로 우리 나이로 치면 올 해 26세이다. 매우 젊은 나이의 보컬이다. 그러나 맥 애브뉴 레이블에서의 이번...

Love and Liberation – Jazzmeia Horn (Concord 2019)

요즈음 재즈 보컬 하면 부드럽게 낭만적으로 노래하는 이미지가 강한 것 같다. 그러나 알려졌다시피 재즈 보컬이라고 무조건 분위기 중심을 노래하는 것은 아니다. 화려한 기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