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ernal – Branford Marsalis (Marsalis 2005)

bm발라드를 연주하는데 연주자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먼저 탁월한 멜로디적인 감각이 요구될 것이다. 분명 맞는 말이다. 그러나 뛰어난 발라드를 들려주기 위해서는 단지 느린 템포로 연주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열정을 안으로 감추는 기술, 절제와 여유의 능력이 우선적으로 요구된다. 그래서일까? 폭발적인 프레이징을 들려주던 연주자들의 발라드일수록 우리는 더 큰 감동을 받곤 한다.

언제나 첨예한 연주적 경향을 표출했던 색소폰 연주자 브랜포드 마샬리스의 이번 앨범 <Eternal>은 바로 이러한 열정을 절제하고 여유로이 멜로디를 흐르게 하는 발라드 앨범의 모범으로 생각해도 좋을 만하다. 자신의 레이블 마샬리스 레이블을 통해 지난 2004년 발매했던 이 앨범의 수록곡 모두는 부드러운 발라드다. 스탠더드와 자작곡이 함께 하고 있는데 이 곡들을 브랜포드 마샬리스는 이전의 폭발할 듯한 열정을 안으로 감추고 명상적이다 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차분한 톤과 멜로디로 일관한다. 그리고 자신의 리더 체계를 유지하면서도 다른 연주자들과 책임과 자유를 함께 나누는 것 또한 잊지 않았다. 실제 피아노의 조이 칼데라조를 중심으로 멤버들이 보여주는 우아하고 안정적인 앙상블은 각 발라드 곡들이 감상자의 감정선을 살짝 건드리는 차원에 머무르지 않고 묵직한 여운으로 가슴에 직접 들어오는 주요요인으로 자리잡고 있다. 게다가 모든 곡들이 넉넉한 호흡으로 비교적 긴 시간 동안 연주된다는 것도 사운드의 매력이다. 그래서 이 앨범은 오래 두고 들을만한 발라드 앨범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실로 존 콜트레인의 <Ballads>(Impulse 1962)에 견줄만한 앨범이다.

댓글

KOREAN JAZZ

I-Tori – 이노경 (Jazzistik 2012)

언제부터인가 나는 이노경의 음악을 좋아하게 되었다. 서정적인 연주에 머무를 것 같았던 그녀가 트로트를 거쳐 국악을 재즈와 결합할 줄 누가 예상했을까? 이번 앨범에서도 그녀는 지난...

Sunshine – 주혜정 (Audioguy 2014)

피아노 연주자 주혜정은 지난 두 장의 앨범 <Days>와 <Spring Comes>를 통해 단아하고 담백한 뉴 에이지 계열의 연주를 들려주었다. 그런데 이번 세 번째 앨범에서 그녀는...

CHOI'S CHOICE

Gently Disturbed – Avishai Cohen (Raddaz 2008)

  이스라엘 출신의 베이스 연주자 아비샤이 코헨의 이번 트리오 앨범은 기존 적으로 전통적인 트리오 양식을 따르고 있지만 그 내용은 상당히 개성적이다. 유럽과 미국 사이에...

최신글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Africa Speaks – Santana (Concord 2019)

기타 연주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이끄는 록 그룹 산타나는 록을 중심으로 라틴 음악, 재즈 등을 가미한 개성 강한...

Oklahoma – Keb’ Mo (Concord 2019)

싱어송라이터이자 뛰어난 기타 연주자인 켑 모는 델타 블루스의 계승자로 알려져 있다. 델타 블루스는 20세기 초반 블루스와 컨트리, 포크...

Dear Billie – Joe Barbieri (Microcosmo Dischi 2018)

2019년은 빌리 할리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6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맞추어 이탈리아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조 바르비에리가 레이디 데이를 향한...

Solo Piano – Lewis Porter (Next To Silence 2018)

루이스 포터는 피아노 연주자이지만 대학에서 재즈사를 강의하고 재즈사 전반은 물론 레스터 영, 존 콜트레인에 관한 뛰어난 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