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uö – Bertrand Renaudin & Olivier Cahours (CC Production 2003)

필자가 여러 차례 추천을 넣었던 프랑스 CC Production의 앨범들이 국내에 드디어 소개되나 보다. 그 첫 번째로 레이블의 주인이자 미술가 그리고 뛰어난 드럼 연주자인 베르트랑 르노뎅과 기타 연주자 올리비에 카우의 듀오 앨범이 소개된다. 보통 드럼이 포함된 듀오 앨범은 의례적으로 아방가르드 연주를 떠올리기 쉽다. 실제 그러한 앨범들이 많았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이 앨범은 그러한 우려, 선입관을 가볍게 무시하는 음악이 담겨 있다. 무엇보다 너무나도 아름다운 멜로디로 가득하다는 것이 그리 친숙하지 않은 이 듀오 앨범을 친근하게 만든다. 이것은 이미 베르트랑 르노뎅 본인은 리듬 악기 연주자임에도 작곡에서만큼은 뛰어난 멜로디스트로서의 감각을 보여주었기에 어느정도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앨범이 달착지근한 멜로디에 머무는 연주 앨범이라는 것은 아니다. 기본적으로 이 두 연주자는 멜로디의 표현을 넘어 그 멜로디를 감싸는 공간과의 긴장을 대화의 가장 중요한 화두로 삼고 있다. 그리고 이들의 대화는 기타가 촉촉하게 선율을 만들어 나가고 여기에 드럼이 리듬이 아닌 선율적 차원에서 기타에 반응을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이러한 기교가 아닌 정서의 오고 감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대화는 의도적으로 비어 있는 공간을 과장 없이 드러내어 곡이 힘과 세기에 의한 진행을 하는 부분에서도 이완의 느낌을 만들어 낸다. 진보적이면서도 결코 과격하지 않은, 아주 부드럽고 심지어 달콤함마저 느끼게 되는 멋진 연주들이다.

댓글

KOREAN JAZZ

Out Of Control – 탁경주 (조은뮤직 2019)

재즈 연주자들은 새로운 것에 중독된 자들이다. 이들은 남들과 다르고 이전의 나와 다른 새로운 연주, 새로운 음악을 만들고 싶어한다. 그래서 위험을 무릅쓰고...

Trigram – 허대욱 (Audio Guy 2010)

허대욱은 프랑스에서 재즈를 공부하면서도 꾸준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피아노 연주자이다. 2006년 재즈계에 모습을 드러낸 이후 지금까지 그는 두 장의 앨범을 발표했는데 두 장 모두...

CHOI'S CHOICE

Yesterdays – Enrico Pieranunzi, Mads Vinding, Alex Riel (Stunt 2017)

앨범 표지를 보면 제일 위에 엔리코 피에라눈지의 이름이 보인다. 그래서 많은 감상자들은 이 앨범이 피아노 연주자의 새로운 앨범이라 생각할 것이다. 하지만 이 앨범은 피아노...

최신글

바람 부는 날에는 재즈를

낭만. 가을을 두고 사람들은 낭만의 계절이라고 부르곤 한다. 그래서 평소 건조하게 살던 사람들도 찬...

Jan Erik Kongshaug – A Little Kiss

노르웨이의 사운드 엔지니어 얀 에릭 콩쇼그(보다 가까운 발음은 “얀 에릭 콩스헤우”다)가 어제 세상을 떠났다. 정확한 사인은 모르겠다. 그저 오랜 시간 병을 앓고 있었는데 그것이...

해리 코닉 주니어(Harry Connick Jr. 1967.09.11 ~ )

상승과 하강이 또렷한 이야기는 늘 감동을 준다. 특히 숱한 어려움을 딛고 결국 인생의 승리를 거두는 주인공의 이야기는...

Confessions – Veronica Swift (Mack Avenue 2019)

베로니카 스위프트는 1994년 생으로 우리 나이로 치면 올 해 26세이다. 매우 젊은 나이의 보컬이다. 그러나 맥 애브뉴 레이블에서의 이번...

Love and Liberation – Jazzmeia Horn (Concord 2019)

요즈음 재즈 보컬 하면 부드럽게 낭만적으로 노래하는 이미지가 강한 것 같다. 그러나 알려졌다시피 재즈 보컬이라고 무조건 분위기 중심을 노래하는 것은 아니다. 화려한 기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