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t Beautiful – Charles McPherson Quartet feat. Steve Kuhn (Venus 2004)

But Beautiful – Charles McPherson Quartet feat. Steve Kuhn (Venus 2004)

REVIEW OVERVIEW

.

  찰리 파커의 영향을 받은 알토 색소폰 연주자 찰스 맥퍼슨. 그는 솔로 연주자로서의 활동보다는 찰스 밍거스 밴드의 일원이었다는 것이 더 주요한 경력으로 남아 있다. 하지만 그 수가 많지도 않고 또 그다지 많은 주목을 받지는 못했지만 60년대 이후부터 그는 꾸준히 앨범을 녹음해왔다. 이번에 비너스 레이블을 통해 발매된 앨범의 경우 막연하게 우상을 따르던 혈기 왕성한 젊은 시절의 흔적은 더 이상 찾아볼 수 없다. 대신 오랜 시간의 흐름 동안 형성된 찰스 맥퍼슨 식의 연주만 발견될 뿐이다. 전반적으로 발라드 연주곡집이라고 할 수 있는 이번 앨범에서 그는 육중한 톤의 알토 색소폰으로 익숙한 스탠더드 곡들을 여유와 우수의 정서로 차근차근 연주해 나간다. 그러나 이러한 그의 연주는 결코 낭만적인 분위기의 표현 자체에 머무르지 않는다. 전반적으로 비너스 레이블 특유의 부드럽고 깔끔한 사운드이기는 하지만 그의 색소폰은 제압할 수 없는 힘과 뜨거움을 내포하고 있다. 그래서 편안한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이 앨범은 저절로 움직임을 멈추고 감상에 집중하게 만든다. 이러한 묵직한 존재감은 비너스 레이블의 음반 목록에서는 아치 쉡 이후 처음 발견되는 것이다.

한편 게스트로 초빙된 스티브 쿤의 맥퍼슨의 연주에 호응하여 함께 사운드의 온도를 높이기 보다 맥퍼슨이 만들어낸 긴장을 자연스럽게 해소시키는 연주를 들려준다. 그래서 그의 피아노 연주는 무척이나 가볍고 부드럽다. 그리고 이러한 그의 연주는 맥퍼슨이 부드러운 분위기를 깨지 않으면서 자신만의 연주를 할 수 있게 만드는 힘으로 작용한다. 그래서 전반적으로 이번 앨범은 넉넉한 분위기 속에서 중후한 맥퍼슨 무게가 느껴지는 감상용 앨범으로 평가를 내리고 싶다. 한편 이번 앨범의 표지는 다소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평소 육감적인 표지가 인상적인 레이블이 이제는 그 정도가 지나쳐 도발적 경박으로 치닫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