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zz

Dear Chopin – 고희안, 신현필 (지니뮤직 2018)

피아노 연주자 고희안과 색소폰 연주자 신현필의 듀오 앨범이다. 이번 앨범에서 두 연주자는 쇼팽의 클래식을 주제로 삼아 프렐류드, 녹턴을 중심으로 환상-즉흥곡, 왈츠, 볼레로, 발라드 등의 곡을 연주했다. 모두 쇼팽을 대표하는 곡들인 만큼 한번쯤을 들어봤을 법한 곡들이다. 그런데 이 폴란드 작곡가에 대한 두 연주자의 접근이 매우 흥미롭다. 두 연주자는 스탠더드 곡처럼 클래식의 유명 테마를...

Book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 나쓰메 소세키 (송태욱 역, 현암사 2013)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는 나쓰메 소세키의 대표작이자 첫 번째 작품이다. 이 소설로 38세의 나쓰메 소세키는 전업 작가의 삶을 시작할 수 있었다. 소설은 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며 세상과는 살짝 거리를 둔, 학자인 양 하지만 실은 게으른 주인 구샤미의 집에 사는 고양이가 주인은 물론 주인집에 드나드는 주변인들을 바라보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즉, 고양이가 화자다....

세계사라는 참을 수 없는 농담 – 알렉산더 폰 쇤부르크 (이상희 역, 추수밭 2017)

역사 분야에서 인기 읽는 책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호기심에 선택한 책이다. 얼마 전 읽었던 <중세의 아름다움>의 영향도 컸다. 저자 알렉산더 폰 쇤부르크는 역사 학자는 아니다. 역사에 관심이 많은 저널리스트이다. 그래서 나는 책 제목과 “짧지만 우아하게 46억 년을 말하는 법”이란 부제에서 일종의 역사 다이제스트를 생각했다. 교과서는 아니지만 역사를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산시로 – 나쓰메 소세키 (송태욱 역, 현암사 2014)

다른 독후감을 통해서도 언급했지만 나쓰메 소세키의 소설의 가장 큰 매력은 현대적인 맛에 있다. 이번에 읽은 <산시로>만 해도 1908년에 씌어진 것임에도 2018년에 씌어졌다고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세련됨이 있다. 물론 시대적인 상황은 고려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그 안에 흐르는 정서적인 부분은 특별히 손댈 필요가 없을 듯하다. 만약 영화로 만든다면 그냥...

ECM

Llyria – Nik Bärtsch’s Ronin (ECM 2010)

스위스 출신의 피아노 연주자 닉 뵈르쉬는 매우 독특한 개성을 지닌 음악을 추구하고 있다. 10여 년간...

What Exit – Mark Feldman (ECM 2006)

마크 펠드먼은 탄탄한 클래식적인 소양으로 존 존의 마사다 스트링 트리오나 아르카도 스트링 트리오를 비롯하여 존...

A Clear Midnight: Kurt Weill and America – Julia Hülsmann Quartet (ECM 2015)

독일 출신의 피아노 연주자 줄리아 휠스만의 이번 ECM에서의 네 번째 앨범은 남성 보컬 테오 블렉만과의...

What's New

Choi's Choice

Zoom

송영주 인터뷰

이번에 첫 피아노 솔로 앨범 <Late Fall>을 발매한 피아노 연주자 송영주를 만났다. 10년 이상 활동하며 여러 장의 앨범을 발표한 연주자임에도 늘 새로운 음악을 고민하고...

Music For A Day

인기